2010.05.29 19:05 Talking PR

요즘, 제안서 보기가 힘들다.
Full Time AE를 원하는 클라이언트 덕분에
한 가지에만 몰두, 그 핑계로 New Business를 위한 TF Team 에 투입되지 않는다.
하지만, 역시 제안서 작업은 PR의 매우 신나는 부분 중 하나이다.

짧지만 나름 강도가 있었던 2006년 12월 부터 2010년 5월까지
만 4년이 되어가는 나의 PR 생활에서,
사원 중 그나마 PPT를 잘 다룬다는 명목하에
제안서 마무리 정리(오탈자/레이아웃 수정)를 도맡았다.(아니, 떠맡겨졌다)

지난 회사를 그만두기 전
마지막 5-6개월 정도는 툴툴 거리며 
이렇게 보태지 않아도 충분히 일에 허덕이고 있는데
나에게 떠맡긴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흠, 내 주특기인 무조건 긍정적으로만 생각해 보면,
기회다.
참여하지 않은 프로젝트, 
내가 생각하지 못한 아이디어들이 Finalization 되어 있고,
그것을 찬찬히 볼 수 있는 기회가 나에게 빈번히 주어진 것이다.


지금은 지난 3년 동안 폭풍같이 몰아쳤던 다양한 이슈들의 회오리에서 벗어나
한 가지만 생각하며 좀 더 깊게 파고드는 연습을 하고 있다.
'몰입' 
한 가지 문제에 대해 계속 '생각'을 하다보면,
결국 해답을 얻을 수 있다고 했다.

지금은 당분간 몰입을 할 것이다.
다만, 이 몰입의 시간, 
아니, 제안서를 작성하지 못하는 시간이 너무 늦게 오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새로운 일을 꾸미는 것은 
언제나 긴장되고 흥분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미스테리 공모양 미스테리 공모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rhankook.com BlogIcon 임재범 2014.08.02 07:12  Addr  Edit/Del  Reply

    화이팅~~!!!